조홍중닷컴

HOME Contact... 조홍중 소개특수교육의 소개장애논문 소개용어설명게시판

Hot News
Q & A
Seminar

img11.gif


 
작성일 : 15-12-20 18:29
한글맞춤법2 (문체부고시제2014-0039호)
 글쓴이 : 조홍중 (121.♡.145.156)
조회 : 4,068   추천 : 26  
한글 맞춤법(제4절27항-끝)-02
                                                                            문화체육관광부 고시 제2014-0039호
                                                                              (개정 2014.12.05. 시행 2015.01.01)

제4절  합성어 및 접두사가 붙은 말

제27항  둘 이상의 단어가 어울리거나 접두사가 붙어서 이루어진 말은 각각 그 원형을 밝히어 적는다.

국말이        꺾꽂이        꽃잎        끝장        물난리
밑천        부엌일        싫증        옷안        웃옷
젖몸살        첫아들        칼날        팥알        헛웃음
홀아비        홑몸        흙내       
값없다        겉늙다        굶주리다        낮잡다        맞먹다
받내다        벋놓다        빗나가다        빛나다        새파랗다
샛노랗다        시꺼멓다        싯누렇다        엇나가다        엎누르다
엿듣다        옻오르다        짓이기다        헛되다

[붙임 1]  어원은 분명하나 소리만 특이하게 변한 것은 변한 대로 적는다.

할아버지    할아범

[붙임 2]  어원이 분명하지 아니한 것은 원형을 밝히어 적지 아니한다.

골병        골탕        끌탕        며칠        아재비
오라비        업신여기다        부리나케

[붙임 3]‘이[齒, 虱]’가 합성어나 이에 준하는 말에서 ‘니’ 또는 ‘리’로 소리날 때에는 ‘니’로 적는다.

간니        덧니        사랑니        송곳니        앞니
어금니        윗니        젖니        톱니        틀니
가랑니        머릿니

제28항끝소리가 ‘ㄹ’인 말과 딴 말이 어울릴 적에 ‘ㄹ’ 소리가 나지 아니하는 것은 아니 나는 대로 적는다.

다달이(달-달-이)        따님(딸-님)        마되(말-되)
마소(말-소)        무자위(물-자위)        바느질(바늘-질)
부나비(불-나비)        부삽(불-삽)        부손(불-손)     
소나무(솔-나무)        싸전(쌀-전)        여닫이(열-닫이)
우짖다(울-짖다)        화살(활-살)

제29항  끝소리가 ‘ㄹ’인 말과 딴 말이 어울릴 적에 ‘ㄹ’ 소리가 ‘ㄷ’ 소리로 나는 것은 ‘ㄷ’으로 적는다.
반짇고리(바느질~)        사흗날(사흘~)        삼짇날(삼질~)
섣달(설~)        숟가락(술~)        이튿날(이틀~)
잗주름(잘~)        푿소(풀~)        섣부르다(설~) 
잗다듬다(잘~)        잗다랗다(잘~)

제30항  사이시옷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 받치어 적는다.

1. 순 우리말로 된 합성어로서 앞말이 모음으로 끝난 경우

(1)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나는 것

고랫재        귓밥        나룻배        나뭇가지        냇가
댓가지        뒷갈망        맷돌        머릿기름        모깃불
못자리        바닷가        뱃길        볏가리        부싯돌
선짓국        쇳조각        아랫집        우렁잇속        잇자국
잿더미        조갯살        찻집        쳇바퀴        킷값
핏대        햇볕        혓바늘

(2) 뒷말의 첫소리 ‘ㄴ, ㅁ’ 앞에서 ‘ㄴ’ 소리가 덧나는 것

멧나물        아랫니        텃마당        아랫마을        뒷머리
잇몸        깻묵        냇물        빗물

(3) 뒷말의 첫소리 모음 앞에서 ‘ㄴㄴ’ 소리가 덧나는 것

도리깻열        뒷윷        두렛일        뒷일        뒷입맛
베갯잇        욧잇        깻잎        나뭇잎        댓잎

2. 순 우리말과 한자어로 된 합성어로서 앞말이 모음으로 끝난 경우
(1)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나는 것

귓병        머릿방        뱃병        봇둑        사잣밥
샛강        아랫방        자릿세        전셋집        찻잔
찻종        촛국        콧병        탯줄        텃세
핏기        햇수        횟가루        횟배

(2) 뒷말의 첫소리 ‘ㄴ, ㅁ’ 앞에서 ‘ㄴ’ 소리가 덧나는 것

곗날        제삿날        훗날        툇마루        양칫물

(3) 뒷말의 첫소리 모음 앞에서 ‘ㄴㄴ’ 소리가 덧나는 것

가욋일        사삿일        예삿일        훗일

3. 두 음절로 된 다음 한자어

곳간(庫間)        셋방(貰房)        숫자(數字)        찻간(車間)
툇간(退間)      횟수(回數)

제31항  두 말이 어울릴 적에 ‘ㅂ’ 소리나 ‘ㅎ’ 소리가 덧나는 것은 소리대로 적는다.

1. ‘ㅂ’ 소리가 덧나는 것

댑싸리(대ㅂ싸리)        멥쌀(메ㅂ쌀)        볍씨(벼ㅂ씨)     
입때(이ㅂ때)        입쌀(이ㅂ쌀)        접때(저ㅂ때)
좁쌀(조ㅂ쌀)        햅쌀(해ㅂ쌀)

2. ‘ㅎ’ 소리가 덧나는 것
머리카락(머리ㅎ가락)        살코기(살ㅎ고기)        수캐(수ㅎ개)      수컷(수ㅎ것)        수탉(수ㅎ닭)        안팎(안ㅎ밖)
암캐(암ㅎ개)        암컷(암ㅎ것)        암탉(암ㅎ닭)


제5절  준    말

제32항  단어의 끝모음이 줄어지고 자음만 남은 것은 그 앞의 음절에 받침으로 적는다.

(본말)        (준말)
기러기야        기럭아
어제그저께        엊그저께
어제저녁        엊저녁
가지고, 가지지        갖고, 갖지
디디고, 디디지        딛고, 딛지

제33항  체언과 조사가 어울려 줄어지는 경우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그것은        그건
그것이        그게
그것으로        그걸로
나는        난
나를        날
너는        넌
너를        널
무엇을        뭣을/무얼/뭘
무엇이        뭣이/무에

제34항  모음 ‘ㅏ, ㅓ’로 끝난 어간에 ‘-아/-어, -았-/-었-’이 어울릴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가아          가                󰠐      가았다        갔다
나아          나                󰠐      나았다        났다
타아          타                󰠐      타았다        탔다
서어          서                󰠐      서었다        섰다
켜어          켜                󰠐      켜었다        켰다
펴어          펴                󰠐      펴었다        폈다

[붙임 1]  ‘ㅐ, ㅔ’ 뒤에 ‘-어, -었-’이 어울려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개어          개                󰠐      개었다        갰다
내어          내                󰠐      내었다        냈다
베어          베                󰠐      베었다        벴다
세어          세                󰠐      세었다        셌다

[붙임 2]  ‘하여’가 한 음절로 줄어서 ‘해’로 될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하여          해                󰠐      하였다        했다
더하여        더해        󰠐      더하였다      더했다
흔하여        흔해        󰠐      흔하였다      흔했다

제35항  모음 ‘ㅗ, ㅜ’로 끝난 어간에 ‘-아/-어, -았-/-었-’이 어울려 ‘ㅘ/ㅝ, /’으로 될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꼬아          꽈                󰠐      꼬았다        꽜다
보아          봐                󰠐      보았다        봤다
쏘아          쏴                󰠐      쏘았다        쐈다
두어          둬                󰠐      두었다        뒀다
쑤어          쒀                󰠐      쑤었다        쒔다
주어          줘                󰠐      주었다        줬다

[붙임 1]‘놓아’가 ‘놔’로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붙임 2]‘ㅚ’ 뒤에 ‘-어, -었-’이 어울려 ‘ㅙ, ’으로 될 적에도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괴어          괘                󰠐      괴었다        괬다
되어          돼                󰠐      되었다        됐다
뵈어          봬                󰠐      뵈었다        뵀다
쇠어          쇄                󰠐      쇠었다        쇘다
쐬어          쐐                󰠐      쐬었다        쐤다

제36항  ‘ㅣ’ 뒤에 ‘-어’가 와서 ‘ㅕ’로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가지어        가져        󰠐    가지었다      가졌다
견디어        견뎌        󰠐    견디었다      견뎠다
다니어        다녀        󰠐    다니었다      다녔다
막히어        막혀        󰠐    막히었다      막혔다
버티어        버텨        󰠐    버티었다      버텼다
치이어        치여        󰠐    치이었다      치였다

제37항  ‘ㅏ, ㅕ, ㅗ, ㅜ, ㅡ’로 끝난 어간에 ‘-이-’가 와서 각각 ‘ㅐ, ㅖ, ㅚ, ㅟ, ㅢ’로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싸이다        쌔다        󰠐      누이다        뉘다
펴이다        폐다        󰠐      뜨이다        띄다
보이다        뵈다        󰠐      쓰이다        씌다

제38항  ‘ㅏ, ㅗ, ㅜ, ㅡ’ 뒤에 ‘-이어’가 어울려 줄어질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싸이어      쌔어  싸여        󰠐    뜨이어    띄어
보이어      뵈어  보여        󰠐    쓰이어    씌어  쓰여
쏘이어      쐬어  쏘여        󰠐    트이어    틔어  트여
누이어      뉘어  누여        󰠐

제39항  어미 ‘-지’ 뒤에 ‘않-’이 어울려 ‘-잖-’이 될 적과 ‘-하지’ 뒤에 ‘않-’이 어울려 ‘-찮-’이 될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그렇지 않은        그렇잖은        󰠐        만만하지 않다        만만찮다
적지 않은        적잖은          󰠐        변변하지 않다        변변찮다

제40항  어간의 끝음절 ‘하’의 ‘ㅏ’가 줄고 ‘ㅎ’이 다음 음절의 첫소리와 어울려 거센소리로 될 적에는 거센소리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간편하게        간편케        󰠐        다정하다        다정타
연구하도록          연구토록        󰠐        정결하다        정결타
가하다              가타        󰠐        흔하다        흔타

[붙임 1]  ‘ㅎ’이 어간의 끝소리로 굳어진 것은 받침으로 적는다.

않다        않고        않지        않든지
그렇다        그렇고        그렇지        그렇든지
아무렇다        아무렇고        아무렇지        아무렇든지
어떻다        어떻고        어떻지        어떻든지
이렇다        이렇고        이렇지        이렇든지
저렇다        저렇고        저렇지        저렇든지

[붙임 2]  어간의 끝음절 ‘하’가 아주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거북하지        거북지        󰠐        넉넉하지 않다        넉넉지 않다
생각하건대        생각건대        󰠐        못하지 않다          못지않다
생각하다 못해        생각다 못해        󰠐        섭섭하지 않다        섭섭지 않다
깨끗하지 않다        깨끗지 않다        󰠐        익숙하지 않다        익숙지 않다

[붙임 3]  다음과 같은 부사는 소리대로 적는다.

결단코    결코    기필코    무심코    아무튼    요컨대
정녕코    필연코  하마터면  하여튼    한사코


제5장  띄어쓰기

제1절  조  사

제41항  조사는 그 앞말에 붙여 쓴다.

꽃이        꽃마저        꽃밖에        꽃에서부터        꽃으로만
꽃이나마        꽃이다        꽃입니다        꽃처럼        어디까지나
거기도        멀리는        웃고만


제2절  의존 명사, 단위를 나타내는 명사 및 열거하는 말 등

제42항  의존 명사는 띄어 쓴다.

아는 것이 힘이다.              나도 할 수 있다.
먹을 만큼 먹어라.              아는 이를 만났다.
네가 뜻한 바를 알겠다.          그가 떠난 지가 오래다.
제43항  단위를 나타내는 명사는 띄어 쓴다.

한 개        차 한 대        금 서 돈        소 한 마리
옷 한 벌        열 살        조기 한 손        연필 한 자루
버선 한 죽        집 한 채        신 두 켤레        북어 한 쾌

다만, 순서를 나타내는 경우나 숫자와 어울리어 쓰이는 경우에는 붙여 쓸 수 있다.

두시 삼십분 오초        제일과        삼학년
육층        1446년 10월 9일        2대대
16동 502호        제1실습실        80원
10개        7미터

제44항  수를 적을 적에는 ‘만(萬)’ 단위로 띄어 쓴다.

십이억 삼천사백오십육만 칠천팔백구십팔
12억 3456만 7898

제45항  두 말을 이어 주거나 열거할 적에 쓰이는 다음의 말들은 띄어 쓴다.

국장 겸 과장        열 내지 스물        청군 대 백군 
책상, 걸상 등이 있다        이사장 및 이사들        사과, 배, 귤 등등
사과, 배 등속        부산, 광주 등지

제46항  단음절로 된 단어가 연이어 나타날 적에는 붙여 쓸 수 있다.

그때 그곳    좀더 큰것    이말 저말    한잎 두잎



제3절  보조 용언

제47항  보조 용언은 띄어 씀을 원칙으로 하되, 경우에 따라 붙여 씀도 허용한다.(ㄱ을 원칙으로 하고, ㄴ을 허용함.)

    ㄱ                                  ㄴ
불이 꺼져 간다.        불이 꺼져간다.
내 힘으로 막아 낸다.        내 힘으로 막아낸다.
어머니를 도와 드린다.        어머니를 도와드린다.
그릇을 깨뜨려 버렸다.        그릇을 깨뜨려버렸다.
비가 올 듯하다.        비가 올듯하다.
그 일은 할 만하다.          그 일은 할만하다.
일이 될 법하다.        일이 될법하다.
비가 올 성싶다.        비가 올성싶다.
잘 아는 척한다.        잘 아는척한다.

다만, 앞말에 조사가 붙거나 앞말이 합성 동사인 경우, 그리고 중간에 조사가 들어갈 적에는 그 뒤에 오는 보조 용언은 띄어 쓴다.

잘도 놀아만 나는구나!        책을 읽어도 보고…….
네가 덤벼들어 보아라.                    강물에 떠내려가 버렸다.
그가 올 듯도 하다.                    잘난 체를 한다.


제4절  고유 명사 및 전문 용어

제48항  성과 이름, 성과 호 등은 붙여 쓰고, 이에 덧붙는 호칭어, 관직명 등은 띄어 쓴다.

김양수(金良洙)        서화담(徐花潭)        채영신 씨
최치원 선생        박동식 박사        충무공 이순신 장군

다만, 성과 이름, 성과 호를 분명히 구분할 필요가 있을 경우에는 띄어 쓸 수 있다.

남궁억/남궁 억          독고준/독고 준
황보지봉(皇甫芝峰)/황보 지봉

제49항  성명 이외의 고유 명사는 단어별로 띄어 씀을 원칙으로 하되, 단위별로 띄어 쓸 수 있다.(ㄱ을 원칙으로 하고, ㄴ을 허용함.)

  ㄱ                                    ㄴ
대한 중학교                      대한중학교
한국 대학교 사범 대학            한국대학교 사범대학

제50항  전문 용어는 단어별로 띄어 씀을 원칙으로 하되, 붙여 쓸 수 있다.(ㄱ을 원칙으로 하고, ㄴ을 허용함.)

      ㄱ              ㄴ
만성 골수성 백혈병              만성골수성백혈병
중거리 탄도 유도탄              중거리탄도유도탄


제6장  그 밖의 것

제51항  부사의 끝음절이 분명히 ‘이’로만 나는 것은 ‘-이’로 적고, ‘히’로만 나거나 ‘이’나 ‘히’로 나는 것은 ‘-히’로 적는다.

1. ‘이’로만 나는 것

가붓이        깨끗이        나붓이        느긋이        둥긋이   
따뜻이        반듯이        버젓이        산뜻이        의젓이    가까이        고이        날카로이        대수로이        번거로이  많이        적이        헛되이       
겹겹이        번번이        일일이        집집이        틈틈이

2. ‘히’로만 나는 것

극히        급히        딱히        속히        작히
족히        특히        엄격히        정확히

3. ‘이, 히’로 나는 것

솔직히        가만히        간편히        나른히        무단히
각별히        소홀히        쓸쓸히        정결히        과감히
꼼꼼히        심히        열심히        급급히        답답히
섭섭히        공평히        능히        당당히        분명히
상당히        조용히        간소히        고요히        도저히

제52항  한자어에서 본음으로도 나고 속음으로도 나는 것은 각각 그  소리에 따라 적는다.

(본음으로 나는 것)        (속음으로 나는 것)
승낙(承諾)        수락(受諾), 쾌락(快諾), 허락(許諾)
만난(萬難)        곤란(困難), 논란(論難)
안녕(安寧)                  의령(宜寧), 회령(會寧)
분노(忿怒)                  대로(大怒), 희로애락(喜怒哀樂)
토론(討論)                  의논(議論)
오륙십(五六十)        오뉴월, 유월(六月)
목재(木材)        모과(木瓜)
십일(十日)        시방정토(十方淨土), 시왕(十王), 시월(十月)
팔일(八日)        초파일(初八日)

제53항  다음과 같은 어미는 예사소리로 적는다.(ㄱ을 취하고, ㄴ을 버림.)

    ㄱ                                ㄴ
-(으)ㄹ거나        -(으)ㄹ꺼나
-(으)ㄹ걸        -(으)ㄹ껄
-(으)ㄹ게        -(으)ㄹ께
-(으)ㄹ세        -(으)ㄹ쎄
-(으)ㄹ세라        -(으)ㄹ쎄라
-(으)ㄹ수록        -(으)ㄹ쑤록
-(으)ㄹ시          -(으)ㄹ씨
-(으)ㄹ지        -(으)ㄹ찌
-(으)ㄹ지니라        -(으)ㄹ찌니라
-(으)ㄹ지라도        -(으)ㄹ찌라도
-(으)ㄹ지어다        -(으)ㄹ찌어다
-(으)ㄹ지언정        -(으)ㄹ찌언정
-(으)ㄹ진대        -(으)ㄹ찐대
-(으)ㄹ진저        -(으)ㄹ찐저
-올시다        -올씨다

다만, 의문을 나타내는 다음 어미들은 된소리로 적는다.

-(으)ㄹ까?        -(으)ㄹ꼬?        -(스)ㅂ니까?       
-(으)리까?        -(으)ㄹ쏘냐?

제54항  다음과 같은 접미사는 된소리로 적는다.(ㄱ을 취하고, ㄴ을 버림.)

  ㄱ              ㄴ            ㄱ              ㄴ
심부름꾼        심부름군        󰠐        귀때기        귓대기
익살꾼        익살군        󰠐        볼때기        볼대기
일꾼        일군        󰠐        판자때기        판잣대기
장꾼        장군              󰠐        뒤꿈치        뒷굼치
장난꾼        장난군        󰠐        팔꿈치        팔굼치
지게꾼        지겟군        󰠐        이마빼기        이맛배기
때깔        땟갈        󰠐        코빼기        콧배기
빛깔        빛갈        󰠐        객쩍다        객적다
성깔        성갈        󰠐        겸연쩍다        겸연적다

제55항  두 가지로 구별하여 적던 다음 말들은 한 가지로 적는다.(ㄱ을 취하고, ㄴ을 버림.)
   
                ㄱ                          ㄴ
맞추다(입을 맞춘다. 양복을 맞춘다.)          마추다
뻗치다(다리를 뻗친다. 멀리 뻗친다.)          뻐치다

제56항  ‘-더라, -던’과 ‘-든지’는 다음과 같이 적는다.
     
1. 지난 일을 나타내는 어미는 ‘-더라, -던’으로 적는다.(ㄱ을 취하고, ㄴ을 버림.)

          ㄱ                            ㄴ
지난 겨울은 몹시 춥더라.                지난 겨울은 몹시 춥드라.
깊던 물이 얕아졌다.                    깊든 물이 얕아졌다.
그렇게 좋던가?                          그렇게 좋든가?
그 사람 말 잘하던데!                    그 사람 말 잘하든데!
얼마나 놀랐던지 몰라.                  얼마나 놀랐든지 몰라.

2. 물건이나 일의 내용을 가리지 아니하는 뜻을 나타내는 조사와 어미는 ‘(-)든지’로 적는다.(ㄱ을 취하고, ㄴ을 버림.)

              ㄱ                                ㄴ
배든지 사과든지 마음대로 먹        배던지 사과던지 마음대로 먹
어라.        어라.
가든지 오든지 마음대로 해라.        가던지 오던지 마음대로 해라.

제57항  다음 말들은 각각 구별하여 적는다.

가름                둘로 가름.
갈음                새 책상으로 갈음하였다.

거름                풀을 썩인 거름.
걸음                빠른 걸음.

거치다                영월을 거쳐 왔다.
걷히다                외상값이 잘 걷힌다.

걷잡다                걷잡을 수 없는 상태.
겉잡다                겉잡아서 이틀 걸릴 일.

그러므로(그러니까)                그는 부지런하다. 그러므로 잘 산다.
그럼으로(써)                그는 열심히 공부한다. 그럼으로(써)
(그렇게 하는 것으로)        은혜에 보답한다.

노름                노름판이 벌어졌다.
놀음(놀이)                즐거운 놀음.

느리다                진도가 너무 느리다.
늘이다                고무줄을 늘인다.
늘리다                수출량을 더 늘린다.

다리다                옷을 다린다.
달이다                약을 달인다.

다치다                부주의로 손을 다쳤다.
닫히다                문이 저절로 닫혔다.
닫치다                문을 힘껏 닫쳤다.

마치다                                벌써 일을 마쳤다.
맞히다                  여러 문제를 더 맞혔다.
목거리                목거리가 덧났다.
목걸이                금 목걸이, 은 목걸이.

바치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다.
받치다                  우산을 받치고 간다.
                  책받침을 받친다.
받히다                  쇠뿔에 받혔다.
밭치다                  술을 체에 밭친다.

반드시                약속은 반드시 지켜라.
반듯이                고개를 반듯이 들어라.

부딪치다                차와 차가 마주 부딪쳤다.
부딪히다                마차가 화물차에 부딪혔다.

부치다                힘이 부치는 일이다.
                편지를 부친다.
                논밭을 부친다.
                빈대떡을 부친다.
                식목일에 부치는 글.
                회의에 부치는 안건.
                인쇄에 부치는 원고.
                삼촌 집에 숙식을 부친다.
붙이다                  우표를 붙인다.
                  책상을 벽에 붙였다.
                  흥정을 붙인다.
                불을 붙인다.
                  감시원을 붙인다.
                  조건을 붙인다.
                  취미를 붙인다.
                  별명을 붙인다.

시키다                일을 시킨다.
식히다                끓인 물을 식힌다.

아름                                세 아름 되는 둘레.
알음                                전부터 알음이 있는 사이.
앎                            앎이 힘이다.

안치다                      밥을 안친다.
앉히다                      윗자리에 앉힌다.

어름                        두 물건의 어름에서 일어난 현상.
얼음                        얼음이 얼었다.

이따가                      이따가 오너라.
있다가                      돈은 있다가도 없다.

저리다                      다친 다리가 저린다.
절이다                      김장 배추를 절인다.

조리다                      생선을 조린다. 통조림, 병조림.
졸이다                      마음을 졸인다.

주리다                      여러 날을 주렸다.
줄이다                      비용을 줄인다.

하노라고                    하노라고 한 것이 이 모양이다.
하느라고                    공부하느라고 밤을 새웠다.
-느니보다(어미)                나를 찾아오느니보다 집에 있거라.
-는 이보다(의존 명사)                  오는 이가 가는 이보다 많다.

-(으)리만큼(어미)                나를 미워하리만큼 그에게 잘못한 일이
        없다.
-(으)ㄹ 이만큼(의존 명사)                찬성할 이도 반대할 이만큼이나 많을
        것이다.

-(으)러(목적)                      공부하러 간다.
-(으)려(의도)                      서울 가려 한다.

-(으)로서(자격)                  사람으로서 그럴 수는 없다.
-(으)로써(수단)                      닭으로써 꿩을 대신했다.

-(으)므로(어미)                  그가 나를 믿으므로 나도 그를 믿는다.
(-ㅁ, -음)으로(써)(조사)                  그는 믿음으로(써) 산 보람을 느꼈다.



부칙
 
이 규정은 2015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고시 제2014-0039호
  (개정 2014.12.05. 시행 2015.01.01)

 
 

Total 8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4 컨설팅 요청서(장애이해, 유치원)-02 조홍중 04-08 453 0
83 컨설팅 요청서(유치원)-01 조홍중 04-08 362 0
82 점자블록 관련 인터뷰 조홍중 06-08 1653 0
81 점자 신구 대조표 조홍중 05-31 1736 0
80 개정 점자규정(2017.3.28) 조홍중 05-23 1707 0
79 학위논문심사 운영지침(2016.8.25) 조홍중 05-11 4165 0
78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2015.11.3) 조홍중 01-26 4725 20
77 인문사회 연구윤리 매뉴얼(2014) 조홍중 01-09 4778 24
76 문장 부호(문체부고시제2014-0039호) 조홍중 12-20 4899 24
75 한글맞춤법1(문체부고시제2014-0039호) 조홍중 12-20 4952 17
74 한글맞춤법2 (문체부고시제2014-0039호) 조홍중 12-20 4069 26
73 로마자 표기법(문관부고시 제2000-8호) 조홍중 11-10 3902 26
72 2017년 특수교육 실태 조홍중 09-05 4518 56
71 2015년 순회교육의 실태 조홍중 09-05 4390 59
70 2015년 특수교육지원센터 실태 조홍중 08-31 4269 62
 1  2  3  4  5  6  

Copyright(c) Cho Hong Joong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 Questions
hongjoong-cho@hanmail.net , chohj@jnu.ac.kr